|政治|歴史|日韓関係|国際関係|<br>自虐史観から脱却して世界を見る | 정치 | 역사 | 한일관계 | 국제관계 |
자학사관에서 벗어나 세계를 보다
皇紀2,684年

Home
Japanese Korean


태국 왕국은 식민 지배를 경험하지 않았다 - 이씨 조선과는 전혀 다른 국가 운영 - 조선은 태국처럼

2021-06-11  카테고리:아시아

태국 왕국은 식민 지배를 경험하지 않았다  -  이씨 조선과는 전혀 다른 국가 운영  -  조선은 태국처럼

Photo by spider (licensed under sky-spider.com)

랭킹 참여 중이에요클릭 응원 부탁드립니다.
にほんブログ村 政治ブログ 国際政治・外交へ 国際政治・外交ランキング

한반도는 독립국일 수 있었을까

일본이 오지 않으면 한반도는 독립한 채였다는 이치를 가끔 듣지만 너무 신기한 얘기다.당시의 세계를 둘러보면 착취하는 쪽과 착취당하는 쪽으로 색깔이 나뉘어져 가던 시절이었다.

백인이 유색인종을 지배한다는 것이다.아프리카 대륙이나 아시아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는 사실일 것이다.그렇지 않다면 아메리카 대륙은 도대체 무엇인가. 그런 세계 속에서 한반도만이 독립국가로 존속한다는 것은 상당히 무리가 있는 이야기로 들린다. .

독립을 유지한 유색인종의 나라

그 중 태국은 아시아에서 독립을 유지하고 있었다.그 방법은 매우 절묘했다.당시 서양의 식민지 정책은 서로 #gren #유럽 간의 전쟁이 되지 않도록 거리를 두면서 침략을 해왔다 #/gren #.

영국은 인도에서 미얀마, 싱가포르에서 말레이시아. 네덜란드는 인도네시아 제도, 프랑스는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동남부다.러시아는 시베리아 철도를 깔아 아시아 북동부를 식민지로 만들려고 했다.

완충지대로서의 지리조건을 이용

태국은 아시아 서부의 영국 세력과 동부의 프랑스 세력 사이에 낀 나라가 되어 완충지대로 살아남은 것이다 .

태국은 그 입지를 잘 이해하고 있으며 영국 프랑스 측 어느 쪽에도 서지 않고 완충지대로서 평등하게, 나아가 양국에 이익이 되는 중간외교를 능숙하게 펼쳤다.

태국이 어느 쪽으로 기울었다면 당연하지만 어느 한 나라가 먼저 침공해 식민지가 됐을 것이다.완충지대로서의 메리트성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균형을 계속 깨뜨린 이씨조선

한반도가 이를 할 수 있었을까.고송도 민비도 일본에 가까워졌다면 청나라에 흐느끼고 눈을 뗀 틈을 타 러시아에 접근해 무려 고종은 러시아로 망명까지 가는 형국.청일전쟁의 트리거가 된 것은 바로 한반도인 .

러시아의 위협으로부터 맺어진 병합 조약

러시아는 가오송을 거쳐 한반도의 이권을 속속 챙겼다.드디어 러시아에 잡아먹힐 것을 깨달은 결과 황급히 일본식민지파가 이기고 한일 병합 조약이 맺어지게 되었다.

일본에 위협을 받아 병합 조약을 맺었다고 하는데, 러시아로부터 위협을 받은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닐까요?

일본과 태국은 독립국가였다

태국 외에 아시아에서 독립을 지킨 것은 일본뿐이다.일제 치하에 들어선 한반도와 대만은 결과적으로 서양의 식민지 정책에서 벗어나게 되었다.만주국은 독립상태이긴 했지만 일본의 괴뢰국가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여기서는 제외한다.

어쨌든 그 시대에 유색인종이 독립을 지키기란 쉽지 않다.태국처럼 세계 정세를 제대로 이해하고 지정학적 조건을 교묘히 이용하는 희귀한 경우나 혹은 유색인종으로 일어나 백인과 싸운 일본의 경우다.호랑이 앞에서 자고만 있다면 먹을 수 있을 뿐이야.그런 시대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