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治|歴史|日韓関係|国際関係|<br>自虐史観から脱却して世界を見る | 정치 | 역사 | 한일관계 | 국제관계 |
자학사관에서 벗어나 세계를 보다
皇紀2,684年

Home
Japanese English Korean


윤석열그의 성명서는 자유 경제에 의한 자본 유입과 순환 국회가 그것을 저해하는 짐이 될 것인가?

2022-06-14  카테고리:한국

윤석열그의 성명서는 자유 경제에 의한 자본 유입과 순환 국회가 그것을 저해하는 짐이 될 것인가?

Photo by Angeleses (licensed under pixabay)

랭킹 참여 중이에요클릭 응원 부탁드립니다.
国際政治・外交ランキング にほんブログ村 政治ブログ 国際政治・外交へ

친중이나 친미로 요동치는 한국

한국은,근년 성장을 이룬 중국의 동료가 되어야 할지, 미일·유럽이라는 자유제국 진영에 붙어야 할지 망설이고 있는 것일까.어느 쪽이 이득이냐는 얘기겠지만 너무 양극단적인 선택으로 보인다.

문재인정권에서는 망설임 없이 민주주의 국가라는 자존심을 완전히 버리고 중국, 그리고 최악의 인권유린 국가인 북한의 동료가 되려고 필사적인 5년을 펼쳤지만 성과는 유감스럽게도 전혀 없었다.

새 대통령에 취임한 윤석열씨는 정반대의 방침으로, 미일, 자유주의 진영의 멤버로서의 한국을 목표로 한다.이것이 한국의 우파와 좌파 구도인 것 같다.

사회정책에 의한 본래의 정권교체

본래 사회제도의 내실화를 요구하는 경향이 좌파이며, 자유경쟁, 자유민주주의를 요구하는 것이 우파라는 구분이 가능하다.이는 사회복지와 자유주의 경제의 균형 문제이자 경쟁이냐 분배냐의 논의이기도 하다.민주주의 국가 안에서 논의할 과제이자 보편의 프레임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의 양대 정당제는 매우 알기 쉽다.세금을 공공복지로 주로 돌릴 것인가, 애초 세금을 줄여 자유경제 속에서 경쟁력을 키울 것인가 하는 점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은 크게 나뉜다.큰 정부, 작은 정부라는 틀로도 표현된다.

어느 쪽이 이득인가로 생각하는 나라

국내 사회정책의 선택은 어느 나라를 따라가면 자신이 이득을 보겠느냐는 얘기가 아니라 그것은 애초에 외교정책일 것이다.한일병합 전 한반도에서는 친러파와 친일파가 격렬하게 조선 내 갈등을 빚었다.그 시절과 다를 바 없는 것일까.국외 정책이 곧 국내 정책이라는 것이 한국의 특징이기도 하다.

자유경제를 촉진한다는 윤석열씨

경제정책이라는 측면에서 윤석열명의 매니페스토를 살펴보면 문재인정권 시절 한국에서 탈출한 자본을 되찾겠다는 것이 윤석열의 경제정책이다.

특히 어디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산업 육성을 하느냐는 것이 주체가 아니라 규제를 철폐해 자유로운 경제와 자유로운 경쟁을 촉진하고 투자자를 끌어들이려는 정책으로 보인다.

국내 자유경쟁 촉구 CPTPP에

이 자유주의 경제의 프레임을 전제로 CPTPP 기타 자유주의 국가 프레임에의 참가를 목표로 한다는 계획처럼 보이지만,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한국 국내에 있는 여러 자유 경쟁을 저해하는 규제 철폐를 위해, 법 정비를 실시하지 않으면 안 된다 .

국회에 의한 법 정비는 절망적

이는 입법부인 국회의 몫이지만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여전히 60% 가까운 의석을 갖고 있다.즉 윤석열그가 내세우는 경제정책 및 자유주의 국가들과의 연계는 당분간 많은 장애물이 존재한다.즉 2024년 총선을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다.